Board

News

성균관대, 2023년 세계 상위 1% 연구자(HCR) 8명 선정 (SIEST 박남규 교수님, SIEST 이진욱 교수님)

Admin │ 2023-11-24

HIT

151

성균관대, 2023년 세계 상위 1% 연구자(HCR) 8명 선정

- 국내 연구기관 기준 3위, 사립대학 기준 1위



클래리베이트社가 발표한 2023년 세계 상위 1% 연구자(HCR) 선정 결과, 우리 대학 소속 교원 8명이 HCR로 선정되어 국내 연구기관 기준 3위, 사립대학 기준 1위를 차지했다. HCR(Highly Cited Researcher)은 분야별로 논문이 인용된 횟수를 기준으로 상위 1%에 해당하는 HCP(Highly Cited Paper)가 많은 ‘상위 1% 연구자’이다.


올해는 67개국 6,849명의 연구자가 HCR로 선정되었으며 이 중 국내 HCR은 총 11개 분야에서 65명의 연구자가 선정되었다. 국내 대학별로는 서울대 10명, UNIST 9명, 성균관대 8명, 한양대 5명, 고려대 4명이 각각 선정되었다.


2023년 HCR로 선정된 우리 대학 연구자는 △박남규 HCR석좌교수(성균에너지과학기술원장, 재료과학, 7년 연속) △이영희 HCR석좌교수(IBS 나노구조물리연구단장, 크로스필드, 6년 연속) △안명주 HCR석좌교수(임상의학, 5년 연속) △박근칠 HCR석좌교수(임상의학, 4년 연속) △이진욱 교수(크로스필드, 3년 연속) △무함마드칸 교수(크로스필드, 3년 연속) △임호영 교수(크로스필드, 2년 연속) △이제찬 교수(크로스필드, 2년 연속) 이다.


올해로 7년 연속 HCR로 선정된 박남규 교수는 2012년 세계 최초로 안정적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개발하고 상용화를 이끌어 낸 태양전지 분야 석학이다.


6년 연속 HCR로 선정된 이영희 교수는 IBS 나노구조물리연구단 단장으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중국과학원 외국인 원사(院士·최고 과학자)에 선정된 나노소재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이다.


또한 임상의학 분야에서는 의학과 박근칠 HCR석좌교수, 안명주 교수, 임호영 교수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HCR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외에도 신진 연구자인 성균나노과학기술원 이진욱 교수, 글로벌융합학부 무함마드칸 교수, 건설환경공학부 이제찬 교수가 크로스필드 분야에 선정되었다.


유지범 총장은 “우리 대학이 전 세계 연구자들에게 영향력이 높은 연구를 수행하는 연구중심대학으로 인정받는 좋은 계기가 되어 매우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인류와 미래 사회를 선도하는 담대한 연구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클래리베이트 Highly Cited Researchers 2023(클릭)



Previous post 성균관대학교 김기재 교수, K배터리 기여 '대통령 표창'
Next post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에 성균관대 교수 3명 선출(박호...